부동산 : 재경일보

주택

미국 주택가격 10년만에 하락, 역대급 하락폭

미국 주택 가격이 10년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. 전년 대비해서 여전히 높은 가격이지만 전월대비 하락폭이 역대급이다. 글로벌 시장지수 제공업체인 'S&P 다우존스 인덱스'는 27일(화)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7월 S&P 코어로직 케이스-실러 주택가…
최신 기사
  • 모기지
    모기지론, 2008년 이후 최고치.. 연준 부의장"주택시장에 초점"
    미국의 모기지금리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. 미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은 8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주 평균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5.89%로 전주 5.66%에서 0.23%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.
  • 퇴거
    美,380만 세입자 두 달 이내에 퇴거 위기
    미국 인구조사국은 8월 말에 총 850만 명을 대표하는 가구가 임대료를 내지 못하고, 그 중에 380만명이 2개월 이내에 퇴거 조치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발표했다. 지난 6월 미국 중간 주택임대료가 2,000달러를 넘어섰고, 인상이 …
  • 온라인 주택임대
    온라인 임대주택 투자 성행, 가보지도 않은 주택 통해 임대수익
    미국에서 최신 정보기술의 발달로 한번도 가보지 않은 곳의 주택을 온라인으로 구매하고 세입자를 직접 만나지 않고서도 세를 놓을 수 있는 이른바 "온라인 주택임대"가 성행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(WSJ)가 보도했다.
  • 부동산 수요자들 리셋 필요
    주택가격 월별 첫 하락세.. 11년만에 최대폭
    팬데믹기간 천정부지로 치솟던 미국의 집값이 모기지 금리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하락세로 돌아섰다. 모기지 소프트웨어·데이터·분석회사인 블랙나이트(Black Knight)는 24일 7월 미국의 주택 가격이 6월보다 0.77% 떨어졌다고 …
  • 모기지
    美 중소 모기지업체 파산 줄이어..
    미국 연방준비제도(Fed·연준)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미국 중소 모기지 업체가 도산을 하고 있다. 블룸버그 통신는 최근 모기지 업체가 연쇄 도산할 위험이 높다고 보도했다.
  • 부동산
    주택매매 5.9%하락, 6개월째 감소 주택 가격도 하락?
   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(NAR)는 18일(목) 7월 주택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.9% 감소한 481만 건(연율)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. 전년 대비 20.2% 급감한 것으로,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86만 건에도 밑 돌았다.
  • 주택건설
    美 주택착공 9.6% 급감.. 주택시장 위축 탓
    미국 7월의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9.6% 급감한 145만 건(이하 연율)으로 집계됐다고 미국 상무부가 16일(화) 밝혔다.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치로, 6월 160만 건에서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.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…
  • 부동산
    팬데믹때 폭등한 주택가격 20%이상 폭락할 수 도.
    팬데믹 기간동안 뉴욕과 LA를 비롯한 대도시는 물론 미국 중간주택가격은 33.6% 상승했고, 최대 48%까지 폭등한 도시도 있다. 팬데믹 여파로 6조달러에 이르는 재정팽창이 있었고 '제로금리'가 지속되고 모기지 이자율은 2% 아래까…
  • 부동산 수요자들 리셋 필요
    모기지금리, 4.99% 4월 이후 최저기록
    미 주택담보대출 모기지 금리가 4개월 만에 처음으로 5% 아래로 내려갔다고 월스트리트저널(WSJ) 4일(목) 보도했다. 이에 따르면,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은 어제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가 이번 주에 4.99%로 지난 4월 이후 가장 낮았다…